오정동 선교사촌
* 분 류 : 시 문화재자료 제44호
* 소재지 : 대전광역시 대덕구 오정동133-2
* 수 량 : 3동
* 재 료 : 석조
* 연 대 : 1955년

* 개 요 : 오정동 선교사촌은 1955∼1958년 사이에 지어진 선교사들의 사택7채가 있는 곳으로 최초(1955년)에 지어진 북측의 3동이 문화재로 지정되었다.

1990년대 초 선교사들이 한국을 떠난 후 지금은 한남대 설립자 William Alderman Linton(1891∼1960, 한국명 "인돈(印敦))을 기념해 인돈학술원을 개원하고 유물을 보관, 전시하고 있다.

이 건축물은 1950년대의 국내시대상이 반영된 것으로 붉은 벽돌에 한식지붕을 올린 점이나. 주 진입이 현관으로 모이는 점 등 서양인이 한국건축양식을 도입한 독특한 양식이다.

해방직후부터 1950년대 말까지 지어진 근대기념물이 1970년대 이후 개발기에 맨 처음 사라져 갔다는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오정동 선교사촌이 주는 의미는 매우 크다.

또한 주변은 건축물 외에 50년 이상된 수목들로 형성되어 있고, 숲에는 새매, 소쩍새, 솔부엉이 등 천연기념물 3종과 50여종의 조류가 서식하고 있는 소생물권 지역이 이루어져 자연상태가 잘 보존된 곳이다.